자기 얼굴

사람은 스스로의 얼굴을 볼 수 없습니다. 그래서 다른 사람의 허물은 쉽게 알지만, 자신의 단점을 알기 어렵습니다. 집을 나서기 전에 거울을 보며 몸단장 하듯이, 하루 일과를 끝내고 돌아올 때는 스스로의 모습을…

0 Comments

카우보이 비밥의 해학

카우보이 비밥의 인물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말하자면, 요컨대 '폼생폼사'다. 그래서인지 보통 카우보이 비밥이라 하면, 홍콩 느와르 영화같은 멋진 총격전 등 잘 포장된 화면을 떠올리게 된다. 하지만 삶에 대한 '해학'과 '관조'을 빼놓고는…

0 Comments

오전 8시 10분. 지하철 건대입구역 2호선에서…

건대입구역에서 2호선을 타기 위해 계단을 올라갔다. 때마침 플랫폼에 열차가 들어왔는지, 사람들이 분주히 발걸음을 옮겼다. 시간도 넉넉하게 잡고 나와서 아직 여유가 있었던 탓에, 나는 그다지 서두르지 않았다. 하지만 사람이 워낙 많아서…

0 Comments

수백번 들어도 질리지 않는 음악이라……

[Train의 Drops of Jupiter 표지] 오늘은 네이버 ‘블로그씨’의 질문에 답해볼까나. 백번 들어도 질리지 않는 음악이라..... 그런 것이 있을리 없잖어. -_- 하지만 100~150번 정도 들을 정도로 매력적인 곡은 있다. 그런 곡…

0 Comments

아틀라스 - 제 2편

제 1편에서 벌써 글이 어렵다는 불평을 접수했다. 나의 작문 실력이 이 정도밖에 안되니 일단 참아주기 바란다. 앞으로 더욱 정진해서 보다 쉬우면서도 핵심을 전달하도록 하겠다. 하지만 일단 이번 편에는 어쩔 수…

0 Comments

아틀라스 (원제: Atlas Shrugged)

자. 오늘은 요란한 광고와 함께 등장했으나, 그다지 많이 팔리지는 않은 것 같은 책 ‘아틀라스’에 대해 글을 써보자. (많이 안 팔렸다고 책의 가치가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 우선 http://yes24.com에 실린 책 소개…

0 Comments

배철수의 음악 캠프

이번에도 영어로 써볼까? ^_^ I’ve never gone to the site of ‘Bae Chul-Su’s Music Camp’ for 5 or 6 months. Today, I visit it and see a picture above. As…

0 Comments

스타크래프트

오늘 배틀넷에 접속하니 ‘하상범’이라는 알지도 못하는 이가 사용중이라더군. 아무래도 동아리 사람 중에 한 사람이 유출한 듯 하다. 내가 돈 내고 산 게임을 다른 사람이 점유했다는 생각에 몹시 기분이 나빠졌다. 절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