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크래프트

오늘 배틀넷에 접속하니 ‘하상범’이라는 알지도 못하는 이가 사용중이라더군. 아무래도 동아리 사람 중에 한 사람이 유출한 듯 하다. 내가 돈 내고 산 게임을 다른 사람이 점유했다는 생각에 몹시 기분이 나빠졌다. 절대…

Continue Reading

다단계 등으로 망하는 경우를 보고

사업이든 일이든 한가지 원칙이 있다. 이것은 2003년 봄학기에 ‘컴퓨터 윤리와 사회문제’ 과목을 수강할 때, 교수님께서 지겹도록 하신 말씀이다. ’자기 돈 들여서 사업하면 멍청이다.’ 라는 것이다. 한국 사회에서는 ‘자기’ 돈이나 ‘친척’…

Continue Reading

영화 시사회에 가게 되다.

허허. 거참. 생전 영화 시사회에 가본 적이 없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처음 가는 시사회에 관계자로서 참여하게 됐다.  -_- [여기서부터는 갔다와서 쓴 글] 이번 ‘디어유’ 시사회는 ‘러브 미 이프 유 대어 (Love…

Continue Reading

감기에 걸리다.

벌써 나흘째 코감기로 고생이다. 덕분에 회사 가기 전에 약간 예습하기로 계획했던 것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 대학 가고나서 딱 하루를 약한 몸살로 고생한 적이 있다. 그 외에는 몸 관리를 잘해서인지, 운이…

Continue Reading

글 쓰는 요령 몇가지

오늘 다른 사람이 종이에 쓴 글을 워드 파일에 옮기는 일을 했다. 그 과정에서 예전부터 글쓰기에 관해 생각해오던 몇가지 사항이 다시금 떠올랐다. 고등학교 후배도 내 블로그에 와주니, 논술에 참고하면 좋지 않을까.…

Continue Reading

Audio Book을 아시는가.

다음주부터 회사에 다니게 된다. 노원구 중계본동에서 역삼동까지 가야하니 만만찮은 거리다. 마치 중계본동에서 청와대 근처에 있는 경복고등학교까지 매일 등하교하던 시절로 돌아간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다. 예전의 경험으로 미뤄봤을 때, 출퇴근…

Continue Reading

Alphonse Mucha

알퐁스 뮈샤는 아르누보시대에 파리에서 활동했던 화가입니다. 아르누보 Art- Nouveau란 지금으로부터 정확히 한세기전, 세기의 전환기에 서구에서 유행했던 예술양식으로, 순수예술뿐만 아니라 각종 실용적인 디자인과 상업적인 분야까지도 포괄했던 화려한 장식적 양식입니다. 알퐁스 뮈샤는…

Continue Reading

메조포르테 TV판 - 와우.

아는 사람들 사이에서만 돌아다니던 우메즈 야스오미 감독의 OVA(Original Vedio Animation) 메조포르테가 TV 시리즈 물로 돌아왔다. OVA판에서 폭발적인 액션과 포르노를 방불케 하는 정사신으로 화제를 모았었다. 천재라고 칭송받는 감독의 작품이니 한번쯤 감상하길…

Continue Reading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