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래머를 위해 탄생했다!

손목의 통증이 여느 때와 다르게 오래 가길래 특단의 대책을 마련했다. 첫째, 인체 공학 마우스를 샀다. 제품은 아래 사진에 나온 마이크로소프트 내츄럴 마우스 6000. 보다시피 마우스가 오른쪽으로 기울었는데 손목은 바닥의 수직으로 세울 때 가장 자연스런 자세가 나온다. 그래서 버티칼 마우스, 즉 수직 마우스가 손목 부담이 가장 적은데 적응하기가 어려워 문제다. 이 마우스는 일반 마우스와 버티칼 마우스을 섞은 형태라 적응하기 쉽고 손목도 덜 아프다.

이 마우스는 의외로 단점도 많다. 우선 한쪽으로 기울인 형태로 손이 바닥에 닿지 않게 해야 하니 마우스가 크다. 거기에 무선 기능을 지원하는 대신 건전지를 넣기 때문에 무겁다. 무선을 지원한다고 하지만 수신 거리가 매우 짧은 탓에 선이 없다는 이점도 별로 없다. 거기에 더해 감도가 떨어져 세밀한 작업은 무리다. 또한 로지텍 마우스와 달리 가속 기능이 없고 휠은 마구 넘어간다. 휠 문제를 호소하는 사람이 많은데 나는 마이크로소프트 사의 마우스를 계속 썼기 때문에 큰 문제는 아니다.

이렇게 단점이 많지만 이 마우스를 쓰면 확실히 손목이 덜 아프다. 여기서 주목할 것은 “덜 아프다”는 말이다. 이미 손목 통증을 호소할 정도면 마우스 하나 바꾼다고 당장 증상이 호전되리라 생각하면 오산! 물론 일반 마우스를 쓸 때보단 상황이 나아지니 나쁘단 이야기는 결코 아니다.

Microsoft Natural Ergonomic Mouse 6000

내추럴 마우스 6000

손목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운동이 필수다. 배드민턴 등 라켓 쓰는 운동을 좋아하는데 회사 생활을 시작한 후론 같이 할 사람이 없어 포기한 상태다. 프리라인이 좋은 운동이라 해도 다리 운동일 뿐이니 따로 손목 운동을 해야 한다. 그렇다고 아령을 회사에 가져가자니 무거워서 귀찮다. 그래서 검색을 해보니 재미있는 제품이 있었다.

파워볼

파워볼

사진 출처: made by C.L

파워볼은 감처럼 생긴 플라스틱 안에 자이로스코프가 든 운동 기구다. 위에 보이는 선을 잡아 댕기면 팽이처럼 자이로스코프가 도는데 그 움직임에 맞춰 손목을 움직이면 속도가 점점 빨라진다. 다양한 제품이 있어서 돌리면 자가 발전으로 불빛이 나오는 제품, RPM(회전 속도)를 측정할 수 있는 제품 등이 있다. 나는 부가 기능이 없고 가장 싼 제품을 골랐다. 이게 의외로 재미있어서 나중엔 불빛 나오고 속도도 측정할 수 있는 제품을 따로 구매할 생각이다.

파워볼 세계신기록

마우스를 바꾸고 파워볼로 운동을 시작한 후로 손목은 점점 나아서 이젠 회사에선 큰 문제가 없다. 다만 내추럴 마우스가 없는 집에 오면 은근슬쩍 통증이 돌아오곤 한다. 좀더 운동량을 늘리면 괜찮아지리라 생각한다.

하나 더

손목 통증을 줄이려면 키보드를 칠 때 부담이 없는 기계식 키보드가 좋다고 한다. 하지만 내가 관찰해본 결과 키보드를 바꿔서 오는 이득보단 마우스를 바꿔서 얻는 득이 더 크다. 마우스를 이리저리 움직여보면 알겠지만 손목이 꺾이는 경우가 많고 그 정도도 키보드에 비해 심하다. 굳이 하나를 바꿔야 한다면 마우스를 바꾸자.

Advertisements

최 재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고성능 서버 엔진, 데이터베이스, 지속적인 통합 등 다양한 주제에 관심이 많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