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y PRS-505 사용기 – PDF 문서 읽기

Sony PRS-505는 전자잉크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휴대용 전자책이다. 지난 2~3년간 유사한 제품이 많이 나왔다. 이북인사이드에 정리된 자료를 보면, iRex iLiad, 소리북, NUUT BOOK, BeBOOK, Hanlin 등이 있다. 한국산인 소리북과 NUUT BOOK은 운영체제 Windows CE를 탑재해 교보문고북토피아의 책을 사서 읽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iRex iLiad는 강력한 기능을 자랑하지만 다른 제품보다 배로 비싸다. 아마존 킨들은 Amazon.com에서 구매한 책만 지원한다. 무선 기능을 이용해 신문 또는 RSS 구독이 가능하다는 또다른 장점이 있다. 물론 한국에선 무선 기능을 못 쓰니 USB를 통해 다운로드 받아야 한다. 어쨌거나 아마존이 엄청난 양의 전자책을 공급하니 여전히 매력적이다. 다만 무선 기능을 뺀 제품을 해외에 싸게 공급할 생각이 있다면 말이다. 그리고 들리는 이야기론 Kindle은 아마존의 계정과 연동해서 고객에게 전달하기 때문에 중고 구매가 어렵다고 한다. 계정 정보만 바꿀 수 있는지는 아직 모르겠다.

크기 비교하기

퍼언 연대기와 PRS-505의 크기를 비교하다 #001

퍼언 연대기와 PRS-505의 크기를 비교하다 #002

내가 산 제품은 지난 5월에 포장을 뜯은 중고인데 운 좋게도 신품처럼 깨끗하다. 현재 중고 시세는 30만원에서 33만원 사이다. 300 달러에다 현재 환율, 그리고 배송비와 관세를 합하면 신품이 50만원쯤 하지만 환율이 1000원쯤일 때 들어온 제품이 많은 탓이다. 제품 크기는 A4 용지를 절반 접은 것보다 작다. 제품의 3/4 정도가 실제 디스플레이이므로 화면이 그리 크진 않다. 대신 250g밖에 안 되고 휴대성이 좋다. 큰 화면을 원하면 일리아드를 구매하라고 한다.

기본 기능

메인 메뉴책 목록

화면 구성은 직관적이다. 번호 달린 버튼이 처음엔 낯설지만 금세 익숙해 진다. 또한 전자 잉크 디스플레이답게 눈을 쏘는 빛이 없으니 피곤하지 않다. 전자 잉크를 처음 접한 사람들은 이구동성으로 “진짜 종이 같다”고 한다. 흑백밖에 지원 안 하는 전자 잉크 디스플레이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다.

PDF 읽기

PDF 파일은 여백이 많아 글자가 작게 보인다확대 버튼을 누르면 글자가 커진다

화면 돌리기

화면 설정을 수직(Vertical)로 바꾸면 기본 글자 크기가 약간 더 크다

PDF로 된 자료가 많으니 PDF 파일을 넣었다. 첫 사진을 보면 여백이 많아 글자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 이때 확대 버튼을 누르면 글자가 커진다. 단 문서를 확대하면 그림이나 문서 레이아웃이 깨진다. 도표나 다이어그램이 수시로 나오는 책을 읽을 땐 아무래도 불편하다. 이럴 땐 화면 설정을 수직으로 바꿔 보면 좋다. 그러나 메뉴까지 90도 회전하는 데다가 세로로 보아야 편한 문서까지 회전하니 귀찮다.

PDFLRF 사용하기

pdflrf 실행하기

pdflrf로 문서의 여백 없애기

PDFLRF를 쓰면 확대 버튼과 달리 그림이나 문서 레이아웃이 깨지지 않는다.

이런 불편함을 덜려고 쓰는 프로그램이 PDFlrf다. PDFLRF로 문서의 여백을 없애고 문서 자체를 90도 돌리면 된다. 첫 번째 사진과 두 번째 사진을 보면 알 듯 미리 보기(preview) 기능이 있기 때문에 얼마나 여백을 잘라야 할지 파악하기 쉽다. 이렇게 변환한 파일을 읽을 땐 확대 기능을 쓸 필요가 없고, 따라서 사진이나 레이아웃이 깨지지 않는다.

PDF 읽기는 PDFLRF 정도면 충분하다. 일단 이 정도 해 두고 한글 지원이나 만화책 보기 같은 내용은 다음 글에 정리해 보겠다.

정정합니다. 누트는 Windows CE가 아니라 리눅스를 탑재했다고 합니다.

최 재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고성능 서버 엔진, 데이터베이스, 지속적인 통합 등 다양한 주제에 관심이 많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