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 침몰

  • Post author:
  • Post category:
  • Post comments:14 Comments
  • Post last modified:February 8, 2020

소니 침몰

영국 브랜드 파이낸스(BF)사 2007 평가 보고서가 발표되자, 블로그나 언론 매체를 통해 여러 차례 인용되기 시작했다. 삼성이 32위로 올라섬으로써 체면치레를 했다는 데 다들 만족했다. 삼성의 기세가 나날이 치솟는 걸 새삼스레 느낄 수 있었다. 그런데 흥미로운 점을 발견해냈다.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소니를 추월했다, 삼성과 소니, 엇갈리는 명암 식의 내용이 주를 이뤘는데, 이젠 누구도 소니에 대해 신경쓰지 않고 있었다. 소니는 도요타, 혼다, 캐논 등과 마찬가지로 일본 기업 중 하나일 뿐이라는 인상을 받았다. (엄밀하게 이야기하자면 소니는 글로벌 기업이지, 일본 기업이 아니다.) 소니의 위기가 가시화된지도 벌써 몇해나 지나서 그런지, 비교할 가치도 못 느끼는 듯 하다. 브랜드 파워도 60위 권으로 대폭 추락한 상황이다.

이런 때에 소니 침몰이 번역 출판됐다. 엔지니어에게 쾌감을 주는 책이라기에 냉큼 집어들었다. 우선 저자에 대해 간략히 설명해야겠다. 미야자키 타쿠마는 엔지니어가 아니다. 그는 소니 바이오 사업부의 기획팀에서 일했다. 하지만 기술을 중시하는 풍조에서 일해온 덕분에 엔지니어에 대해 무척 잘 알고 있는 사람이다. 저자가 엔지니어링에 발을 담근 기획자였기 때문에 경영과 기술 양 측면에서 소니의 총체적인 문제점을 파악할 수 있어서 좋다. 또한 얼마 전까지 소니에서 일했던 현장 실무자가 쓴 책이기 때문에, 분석이랍시고 제멋대로 헛소리나 지껄이는 여타 분석서와는 다르다. 내부인만 알 수 있는 회사 분위기, 사람들의 반응을 생생하게 전달한다.

호사가들은 소니의 부진과 삼성의 고공행진을 비교하길 좋아한다. 하지만 나는 두 기업을 비교하는 게 타당하지도 않고 무리라고 생각한다. 소니는 품질이 뛰어난 워크맨이나 비디오 장비로 유명해졌지만, 십여년 전부터 기업의 사업구조가 많이 달라졌다. 음악, 영화, 게임 산업에 엄청난 투자를 해서 엔터테인먼트 회사라는 이미지가 강해졌다. 그에 비해 삼성의 주력 사업이라면 휴대폰, 디스플레이, 메모리 등 제조산업에 국한되어 있다. 실제로 소니 침몰에선 삼성전자보단 아이팟을 내놓은 애플을 더 많이 언급한다. 어찌보면 소니가 자신을 키워준 사업보다는 쉽게 돈 벌 수 있을 듯한 사업에 주력한 게 문제의 발단이었을지 모른다.

미야자키 타쿠마도 비슷한 관점을 갖고 있다. 잘못된 경영 판단에 따라 한물 간 브라운관 사업에 대규모 투자를 하는 것과 동시에 회사 내부의 기술 경시 풍조가 확산됨으로써, 고객이 기대하지도 못한 앞선 제품을 내놓았던 과거의 경쟁력이 사라졌다고 한다. 경영자가 사원들 앞에서 TV가 한대에 10엔이 되는 시대가 온다는 둥 망발을 서슴치 않았으니 말 다했다. 어떤 엔지니어가 10엔 밖에 안 하는 저가품이나 만들려고 할 것인가? 나 역시 산업기능요원으로 일할 때, 비슷한 경험을 한 적이 있다. 사장이 사원을 모두 모아 놓고 기술은 중요하지 않다. 결국 마케팅이 잘 되야 성공한다라고 말하는 바람에 잠시 정신이 아득해졌다. 제정신을 찾은 후, 회사를 보는 시각이 달라졌음은 물론이다.

저자는 훌륭한 괴짜 엔지니어가 많았던 소니에 기술 경시 풍조가 퍼지게 된 이유를 여러 측면에서 분석해내는데, 그 중에서도 최고라면 아마 선진경영기법의 도입이 문제가 됐다는 주장일 것이다. 사업부 각각을 하나의 독립회사처럼 취급하는 컴퍼니 제도는 선진 경영 기법으로 세상의 주목을 받았다. 실제로는 각 사업부 간의 쓸데없는 경쟁을 촉발해서, 서로 유연하게 협력하던 과거의 모습은 더 이상 찾아볼 수 없게 됐다. 미야자키 타쿠마는 이렇게 말한다. 문제는 컴퍼니 제도 그 자체에 있는 것이 아니라 컴퍼니 제도라고 하는 개념에 연구개발 분야까지 동일하게 포함시켜 버린 판단미스에 있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필요했던 기초 연구가 중지됨으로써 성장 동력을 잃어버리게 됐다. 더불어 당장 성과가 안 나는 연구소를 폐쇄하는 바람에 엔지니어가 먼저 해고 당하게 됐다. 당연히 해고 당하지 않은 엔지니어까지 사기가 꺾이게 됐다. (한국이 기초연구분야를 개혁할 때 주의해야 할 점이다. IMF 이후에 엔지니어 중심으로 대량해고가 벌어졌던 것도 되새겨볼 필요가 있다.) EVA, 즉 경제적 부가가치 역시 폐해만 속출시켰다. 최고의 제품은 그게 가능하기나 해!라는 평가를 딛고 나온다. EVA는 경영 관리를 건전화시킨다고 하지만, 실상 ‘돈’에 따라 모든 걸 결정하게 만든다. 그러니 무모해 보이는 상품은 더 이상 개발할 수 없게 됐다. ISO 9000 등에 대해서도 비판한다. 품질 표준화를 추구하다 보니 오히려 일본의 장인정신을 해치게 됐다고 한다. 이런 이야기를 듣다 보니 순간 설익은 컨설턴트들이 설치고 다니며 선진경영기법이라고 팔아먹는 게 자칫 잘못하면 회사 하나를 망쳐놓고 말지 모른다는 두려움이 들었다.

비록 소니 침몰이라는 제목을 달고 나왔지만, 내 감정은 미묘했다. 소니의 몰락을 보고 고소해 할 수 있으리란 기대를 안고 산 책이건만, 오히려 소니가 되살아놔 주길 바라게 됐다. 현재 모습은 어떻든 간에 과거의 소니는 정말 멋진 기업이었다.

  • 당시 소니에는 엔지니어를 설득시킬 수 있을 정도의 전문지식이 없는 기획자는 의미가 없다.는 불문율이 있었다.
  • 자유롭고 활달하며 유쾌한 이상공장의 건설, 이부카 마사루
  • 기술에 대한 타협은 고객에 대한 모욕이다. 이 말은 바이오의 엔지니어들이 자주 입에 담았던 말로 바이오철학이 담긴 좌우명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기업의 비전이나 분위기가 이보다 더 멋질 수가 없다. 이런 환경은 거저 얻어진 게 아니었다. 상품 개발이 중단된 데 끝까지 항의하는 현장 실무자가 많았고, 때에 따라선 경영진이나 관리층을 설득해서 성공을 이뤄내기도 했다. 대표적인 예가 플레이스테이션이다. 당시 소니의 회장이었던 오가게임 따위는 개발할 가치가 없다고 했단다. 그럼에도 쿠타라기 켄은 회장이 지겨워할 만큼 끈질기게 기획서를 올려서 결국 승낙을 받아냈다. 신념을 밀어붙일 수 있는 회사가 어디 그리 많던가?

친구가 말하길 이 책은 소니 내부에서도 화제가 됐다고 한다. 정말 미야자키 타쿠마가 말한대로 회사가 무너지는 건 아닌지 다들 불안해 했다고 한다. 미야자키 타쿠마가 소니를 살릴 유일한 인물로 손꼽았던 쿠타라기 켄마저 곧 현직에서 물러난다니, 소니가 어찌될지 걱정된다. 유쾌한 이상공장의 이상마저 소니와 함께 몰락하는 건 아닌지 안타깝다.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follow me
  • “If you work on an open source team that needs a password manager, open a PR against our 1Password for Open Source… https://t.co/NDWjyvfBIc
    10 hours ago
  • kafka가 고비용이라 kinesis를 도입했다는 부분은 아리송하다. 둘다 운영해보고 비용산정하면 그 반대의 결과가 나올 것이다
    13 hours ago
  • 재밌네. 좀더 일을 단순하게 만드는 노력을 병행하면 좋을 듯 하다. 이만한 관리를 하는데 소용되는 비용이 그 혜택을 잠식하지 않게 https://t.co/dA9u933uUg
    14 hours ago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Lates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