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꼴불견 그 첫 번째 시리즈

KAIST 꼴불견 1. 화장실 변기를 일부러 막히게 하는 인간이 기숙사마다 꼭 몇 명 있다. 청소하시는 분 말씀을 엿들으니 이번엔 밸브까지 망가뜨렸다고 한다.

KAIST 꼴불견 2. 식당이나 도서관, 학과 건물 입구에 자전거나 스쿠터를 떡 하니 주차시키는 얼간이들이 꽤 많다. 10초 빨리 밥을 드셔야겠다고 식당 앞에 자전거 세워놓고 뛰어들어가는 머저리를 몇 번 본 적 있다. 자전거를 긁어버릴까, 아니면 언덕 아래로 던져버릴까 고민하다가 꾹 눌러 참고 옆으로 옮겨놓았다.

KAIST 꼴불견 3. 원내에서 미친 소마냥 운전하는 개념 미 탑재 버전의 인간들이 있다. 음주 운전하는 놈도 있고 하여간 갈수록 개판이다. 차 번호 외워놨다가 화끈하게 긁어버릴까 몇 번이나 고민했다. 고민만 했다. 정말이다.

맞을라구

마음의 소리 89화 <잔인한 복수> 중에서

KAIST 꼴불견 4. 자기에겐 상관없는 일이라고 이기적으로 구는 인간, 정말 많다. 스포츠 콤플렉스를 건설한다니 왈, “난 운동 안 하니까, 그 돈 차라리 나한테 주던가 다른 데 쓰죠.” 그럼 난 책 사서 보니까 도서관 없애고 그 유지비로 장학금이나 주면 좋겠다.

KAIST 꼴불견 5. 휴게실에서 밥을 먹든 야식을 먹든, 먹었으면 치워야지. 집에서 그렇게 가르쳤냐? 탁자 위에 시뻘건 양념과 시큼한 국물을 흘려놨으면 혀로 핥아먹든가, 옷으로 문질러 닦던가 알아서 처리해야 할 것 아냐!

KAIST 꼴불견 6. 팬티가 보이게 바지를 골반 아래로 내려놓고 기숙사를 활보하는 인간이 있다. 아름다운 패션 감각을 선사해주시는데, 제발 속옷만 입고 다니던가, 바지를 똑바로 입던가 하시지.

일단 오늘은 여기까지.

Advertisements

최 재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고성능 서버 엔진, 데이터베이스, 지속적인 통합 등 다양한 주제에 관심이 많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