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면허

이번 주에 의무종사기간이 종료되는 동료 김다현씨는 자신의 클릭을 애지중지한다. 운전하는 재미 때문에 일부러 수동을 샀다고 한다. 나로서는 이해가 잘 안 된다. 지하철을 타면 서서 책을 읽는다던가, 다음 원고의 내용을 메모할 수가 있다. 그러나 운전을 하면 아무것도 하지 못한다. 운전기사를 고용할 수 있는 여건이라면 더할 나위 없는 환경이겠지만, 본인이 운전하면 라디오를 듣는 것 밖에 할 수 있는 일이 없지 않나?

운전면허를 따라는 소리가 들릴 때마다, 이런 논리를 펼쳐 왔다. 그러나 이제는 백수가 되어버렸고, 장농 면허가 되더라도 일단 면허를 따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지난 금요일에 운전학원에 등록했고, 오늘은 필기시험을 78점으로 통과했다. —2종 보통(자동)을 따는게 목표인데 너무 열심히 공부한 감도 있다.—

처음에는 1종 보통(2종 보통 딸거면 1종 보통이 오히려 쉽고 유용하다고 한다.)이 낫지 않냐라는 말을 들었는데, 숙고해봐도 역시 2종 보통이면 될 것 같았다. 어차피 평소에 자동을 운전하던 사람이 수동을 다루는 건 무리라고 한다. 그렇다면 자동을 운전할 사람이 만일에 대비해 수동을 딴다고 해도 별도움이 안 되는 것 아닌가? 게다가 교습비의 차이도 상당했다. 필기시험 보러 가니 다른 사람들도 같은 생각을 했던지 2종 보통이 많았다.

이제 30분 뒤에 있을 교통안전교육을 받으러 운전면허학원에 가야겠다. 학원이 걸어서 10분 거리에 있어서 무척 편하다. 오늘 일정은 이것으로 끝이고 내일부터는 진짜 실습이다!!!

최 재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고성능 서버 엔진, 데이터베이스, 지속적인 통합 등 다양한 주제에 관심이 많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