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리 피오리나: 힘든 선택들

칼리 피오리나p>

서평이 길어서 결론만 알고자 하는 사람을 위해. 별 다섯개가 만점이라면 보너스 하나를 추가해주고 싶다.

실패한 CEO?

며칠 전에 석현이에게 칼리 피오리나: 힘든 선택들을 추천했다. 누군지 모르겠다는 반응에 작년 쯤 HP에서 쫓겨난 여성 CEO 있잖아.라고 말해주었다. 그제서야 생각이 난 듯, 그 사람 실패했던 것 아냐?라며 물었다. 이것이 세상 사람들의 일반적인 견해이리라.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을 선택한 데엔 나름의 이유가 있었다. 무엇보다 칼리 피오리나가 물러난 시기에 의문을 품고 있었다. HP와 COMPAQ의 합병이 이뤄지고, 이제 막 시너지 효과가 발휘되느냐 실패하느냐의 여부를 알게 될 무렵이었다. 시장에서는 매 분기별 실적에 따라 경영진을 평가한다. 그러나 HP 정도 규모의 기업이 커다란 변화에 적응하는 데는 시간이 필요하다. (대규모 변화 프로그램을 실행하는 CEO라면 누구든 분기를 초월해서 생각해야 한다.) 만의 하나 시장의 악의적인 평가가 옳았었다면 HP는 진작에 그녀를 내보냈어야 옳았다. 그런데 5, 6년이 지나서야 엉뚱한 소리를 하는 것도 의심스러웠다. 어쩌면 칼리 피오리나의 회고록이 진실의 단편을 보여줄지 모른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의 것을 보게 될 것이다의 의미를 알게 됐다.

솔직함

칼리 피오리나의 진정한 미덕은 솔직함이다. 어떤 사람은 솔직함과 공정함을 착각하기도 한다. 그들은 편협하다며 불만을 터뜨린다. 하지만 모두를 만족시키기 위해 속마음을 감추는 것이야 말로 부덕지 않은가. 칼리 피오리나는 주변 사람들에 대한 자신의 평가를 놀랄만큼 솔직하게 드러낸다. 내 상관은 좋은 의도를 가진 사람이었지만, 위층에 있는 여자와 연애를 하느라 나한테 신경 쓸 짬이 없었다. 그가 마음에 들지 않았다. 오만하고 교활해 보였다. 잭 웰치 · 끝없는 도전과 용기에서는 이런 솔직함을 볼 수 없었다. 잘 계산된 절제는 무난하지만, 결코 진실을 보여주지 못하거니와 차세대 리더가 되려는 사람에게 엉뚱한 환상만 품게 할 뿐이다.

앞으로

칼리 피오리나의 이야기에는 긴장감이 흐른다. 문제를 정면으로 돌파하려는 그녀의 강렬한 의지는 어디서 나오는걸까? 그녀는 말한다. 반드시 넘어야 되는 장애를 항상 선택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 장애를 어떻게 넘을지는 스스로 선택할 수 있다. 그녀는 알베르 카뮈의 이방인에 끌렸다고 했다. 나 역시 알베르 카뮈의 시지프의 신화를 통해 실존주의 철학을 접했다. 그래서인지 동료 의식을 느끼며 그녀의 행보를 지켜볼 수 있었다. 적어도 그녀의 리더십엔 철학적 믿음이 있었다. 그녀는 경영의 목적이 이윤 창출이나 효율성 이상의 무엇임을 잘 알았다. 조직의 노력은 가치 있는 목적을 통해 견지되어야 한다. 두려움은 일시적인 동기가 된다.

리더십

리더십을 논하는 책은 많다. 재테크를 제외하면 베스트셀러의 나머지 80%는 리더십에 관한 책이다. 그 중 절반은 리더십에 대한 아무런 생각도 없음을 저자 스스로 밝히고 있다. 잭 웰치 같은 검증된 인물의 회고록조차 때로는 부족하다. 마치 운이 따른 덕분에 성공할 수 있었다는 식의 태도는 도움이 안 된다. 겸손함도 지나치면 오해만 불러일으킨다. 가끔 누군가와 리더십에 대한 의견을 나누다 보면 리더십이 하늘에서 뚝 떨어지는 것 같이 느껴진다. 별의별 사람들이 모인 현장에서 그들이 말하는 리더십이 발휘될 수 있을까?

칼리 피오리나는 항상 자신의 팀에 대해 말한다. 그녀의 현실 인식과 더불어 리더십에 대한 견해를 들어보자.

  • 그들은 업무에 관해 나보다 잘 알았다. … 그래서 그들이 업무를 어떻게 해 나가는지 알아야 하긴 했지만, 변화를 일으키려면 다른 사람이 할 필요를 느끼지 않았던 일에 집중적으로 시간을 할애해야 했다.

  • 두려움과 불확실성이 행동을 조종할 수 있다. 이성만큼이나 감정이 결정을 내리는 경우도 많다.

  • 하지만 어떤 상사도 사장이나 CEO도 사람들에게 변화하라고 명령할 수 없다. 어떤 상사도 사람들에게 다르게 처신하라고 강요하지 못한다. 사람들은 자유 의지를 바탕으로 움직인다.

  • 리더는 팀의 일부이지만, 한 발자국 물러서서 선명하게 볼 줄 알아야 한다.

  • 효과적인 팀워크는 점잖은 예절과 선의 이상의 것이다.

진지함과 우스꽝스러움

리더십의 한 측면은 유머로부터 나온다. 엄숙한 태도만이 최선의 결과를 보장한다고 믿는 사람들이 있다. 책상이 말끔하게 정리되어 있어야 일을 잘할 수 있다. 보고서는 반드시 절제된 표현과 자로 그은 듯한 표를 포함해야 한다. 양복을 입어야 업무에 충실할 수 있다. 수많은 규칙으로 사람을 옭죄면서 유연한 사고를 하라고 강요한다. 유머가 리더십에 어떻게 기여하는지 칼리 피오리나의 말을 들어보자.

내가 원하는 바는 즐겁게 일하는 것이었다. … (말장난) … 또 그해가 용띠 해였으므로, 마스코트는 용으로 정했다. 우리는 회의에서 이런 사실을 발표하면서, 앞에 용 그림이 있고, 등에는 BUFKANS(말장난)라고 적힌 보라색 티셔츠를 나눠주었다. 사람들은 우스꽝스러워서 좋아했다. 하나로 모여들 주제가 생겼고, 진지한 핵심을 진지하지 않은 방식으로 지적했기에 좋아했다.

참고 문헌

그밖의 재밋거리

  • 141쪽에 칼리 피오리나가 한국의 접대 문화를 접하게 된 이야기가 나온다. 당시 럭키 금성 그룹의 사장이 누구였는지 모르겠지만, 참 부끄러운 일화였다. 그녀가 한국의 술자리 문화를 존중해주어서 다행이다.

  • 참고 문헌에 Charles Cooper의 컬럼 하나를 넣어놨다. 사실 Charles Cooper는 줄곧 칼리 피오리나에 대한 부정적인 견해를 쏟아냈던 인물이다. Charles Copper 칼리 피오리나라는 검색어로 구글링하면 그의 컬럼을 찾아볼 수 있는데, 발언 수위가 어떻게 변해왔는지 살펴보는 것이 재미있다.

  •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에서 즐겁게 일하는 사례를 여기에서 볼 수 있다. 장담하건데 대부분의 한국 회사에서 이런 것을 만들었다간, 일 안하고 논다고 눈총 받기 십상이다.

최 재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고성능 서버 엔진, 데이터베이스, 지속적인 통합 등 다양한 주제에 관심이 많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