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운동장역에서 남미 음악을

공연의 한 장면

남미 음악을 듣다 #008

어제 오후 지하철 4호선 동대문역. 지하철을 갈아타려는데 음악 소리가 들렸다. 귀에 익은 남미 음악이 울려퍼지길래 가보니 공연이 한참이었다. 평소 같으면 그냥 지나쳤을지 모르지만 기분이 한참 좋을 때라 "급할 게 뭐 있어? 느긋하게 즐기다 가지"란 생각에 자리를 잡았다. 한곡 듣고 소정의 공연 감상비를 자발적으로 내고 두 곡 정도를 더 들었다. 덕분에 여유를 되찾았다.

최 재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고성능 서버 엔진, 데이터베이스, 지속적인 통합 등 다양한 주제에 관심이 많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