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라이 제로 조직 - 로버트 서튼

  • Post author:
  • Post category:
  • Post comments:1 Comment
  • Post last modified:February 8, 2020

또라이 제로 조직 - 로버트 서튼

또라이 제로 조직. 선정적인 제목과는 달리 스탠포드 대학의 로버트 서튼 교수가 쓴 책이다. 역발상의 법칙은 그의 또다른 저서이다. 한 마디로 제대로 된 책이다.

또라이 한 명 없는 직장은 드물다. 점심 시간에 마음 맞는 사람끼리 모여서 또라이를 욕하는 게 직장 생활의 낙이기도 하다. 누구나 또라이 전문가를 자처해도 될 정도다. 하지만 경영학자가 직접 나서 또라이의 사회적 병폐를 분석하고 지적한 사례는 없지 않았나 싶다. 그런 면을 감안해서 별 다섯 개의 가치는 충분하다.

로버트 서튼 교수는 책의 일부를 할애해서 또라이 나름의 좋은 점을 설명했다. 애플의 스티브 잡스가 성공적인 공인 또라이로 지목됐는데, 이에 혹해서 나도 또라이가 되겠어라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 제발 책의 80%는 또라이의 폐해를 강조하고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길.

이 책의 진정한 가치는 역시 나는 또라이가 아닌가?라고 반문해보게 만든다는 점이다. (나도 반성 중) 그러나 진정한 또라이는 이 책을 읽지 않을테니 비극이 아닐 수 없다.

내 맘대로 정리

또라이의 파워: 부정적인 만남은 긍정적인 만남보다 사람들의 기분에 다섯 배나 더 강력한 영향을 준다.

또라이가 설치기 시작하면

  • 회사가 잘되도록 하는 게 아니라, 자신을 보호하는 데 온 힘을 기울인다.

  • 임의의 수고(discretionary effort)를 발휘하려고 하지 않는다.

동질 사회의 재생산. 하버드 비즈니스스쿨의 로자베스 모스 칸터 교수는 채용 과정을 통해 대부분의 조직이 자기 복제된다고 했다.

권력과 성과의 역설. 회사나 팀 내에 최고와 최저 수준의 보수 차이가 줄어들면, 좋은 일이 많이 일어난다.

호기심 많은 조지 DELL의 CEO 케빈 롤린스는 ‘호기심 많은 조지’라는 봉제 인형을 사와서는 다른 사람들의 생각에 좀 더 귀를 기울이고 마음을 열자.라고 다짐하곤 했다. (메모. 프로그래밍이나 디버깅할 때 인형과 이야기를 나누는 게 도움이 된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다른 서평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follow me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Lates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