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면이 뭔지

체면치레 이야기가 나왔으니 말인데, 아무리 객관적으로 봐도 한국인들은 삶의 여유가 없고 위트도 없으며, 겉모습에나 집착하는 경향이 심하다. 내가 곧잘 이야기하는 경험담이 있다.

산업기능요원으로 일할 때 요청을 받아 영업 담당자와 함께 모 외국계 회사에 방문했다. 그 회사 담당자의 안내를 받아 회의실에 들어서니 긴 회의실 탁자 양편에 사람들이 앉아 있었다. 입구 맞은편엔 똑같은 검은 양복에 똑같은 붉은색 넥타이를 맨 사람들이 줄지어 앉아있었다. 그 모습이 마치 영화 매트릭스의 스미스 요원들을 보는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였다. 그리고 입구쪽엔 조금씩 개성을 살려 양복을 입은 사람들이 앉아있었다. 숨막힐 듯한 분위기라 캐주얼 복장을 한 내 모습이 무안할 정도였다.

그렇게 회의실에 앉아 5분인가, 10분인가를 기다렸다. 미국에서 왔다는 본사 직원들이 아직 도착하지 않은 탓이었다. 그러던 중에 회의실 밖이 소란스러워졌다. 무슨 일인가 싶던 차에 회의실 문이 열리고 웬 백인 남자와 여자가 들어섰다. 지금은 남자쪽만 기억에 남아있는데, 넉넉한 품에 빛바랜 청바지에 체크무늬 셔츠를 바지 위로 내빼 입고, 등에는 큼지막한 가방을 맨 차림새였다. 등산하러 가는 사람 같았다.

알고 보니 그들이 그토록 목매어 기다리던 본사 사람들이었다. 그 사실을 깨닫고 어찌나 웃기던지. 웃음을 참느라 혼났다. 겉모습만 봐선 멋지게 양복을 갖춰 입은 컨설팅사 직원들이 갑이고, 그 반대편에 앉은 오합지졸들이 을이고, 캐주얼 차림의 백인들이 병인줄 착각할 정도였으니 안 웃길 수가 없었다.

이런저런 이유를 대며 복장이나 겉모습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사람이 많지만, 결국 요약하자면 남들의 이목 때문에 그렇게 할 뿐이다. 물론 고객이 까다롭게 굴면 어쩔 수 없이 치장에도 신경을 써야겠지만, 한국 사회는 그 정도가 너무 심하다. 일과 열정보다는 겉치레와 엄숙함을 요구한다. 실용적인 정부도 들어섰는데, 사고 방식은 조선 시대 양반들 모양이니 답답하지 않을 도리가 없다.

최근에는 서인영의 KAIST란 TV 프로그램을 두고 학교 내부에서 말이 많다고 한다. 예능 프로그램을 즐기지 못하고, 학교의 이미지 걱정이나 하느라 고생이 많다. X세대, Y세대를 거쳐 21세기 신세대가 바톤을 이어받았지만, 그 내면을 들여다보면 별반 다를 것도 없고 식상하다.

최 재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고성능 서버 엔진, 데이터베이스, 지속적인 통합 등 다양한 주제에 관심이 많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