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에 다녀오다.

  • Post author:
  • Post category:
  • Post last modified:February 8, 2020

지금 생각해보니 구글에 다녀오다는 약간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제목 같다. 구글 본사가 아니라 삼성동 아셈 타워에 있는 한국 지사에 갔다왔다. Google 한국 블로그의 페이지 우하측에 있는
Google에 대한 블로그 보기
메뉴에 어쩌다가 내 블로그를 올리게 됐는데, 그 덕분에 초대 받을 수 있었다. 한국 지사에는 6분이 일하고 계신다는데 절반이나(?) 오셨고, 본사쪽에서도 한분 오셨다. 오늘 모임에는 약 20명 정도의 블로거와 구글 관계자가 모였다. 내가 자주 방문하는 블로그의 주인장도 몇분 계셨다. 만약 자주 방문하는 블로그를 여기서 말해버리면, 나머지 블로그엔 잘 안 가는 것이 밝혀지기 때문에 자세한 언급은 피하겠다. raspberry

행사는 구글에 대한 간략한 소개와 한국에서의 마케팅 활동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됐다. 한국 시장에서 구글이 예상외로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는 현실인식 하에, 어떻게 하면 한국 유저에게 좀더 다가갈 수 있는지에 대해 토론을 했다. 사실 한국지사에는 개발팀이 없기 때문에 마케팅에 대한 이야기를 주로 하게 될 것이라고 예상하기는 했었다. 그러나 역시 나의 전문분야가 아니다 보니 의견을 제시하기 보다는 많이 들었다. 김중태님과 박재호님께서 특히 활발하게 토론을 이끌어 나가셨다. 그렇다고 심각한 분위기는 아니었다. 줄곧 웃으면서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간만에 제대로 된 의견교환모임을 보는지라 시종일관 즐거웠다.

P.S. 나는 카메라를 가져갈 생각을 못 했다. 하지만 김중태님이나 구글관계자분께서 사진을 찍으셨으니 나중에 웹에서 볼 수 있을 것 같다.

Author Details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0 0 votes
Article Rating
16 Comments
Oldest
New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trackback

구글 한국 다녀왔습니다.

(후기를 끄적이기 전에 밝혀두자면, 이전 글에서 산왕님께 답덧글을 달 때 착각했던 부분인데 후에 A/S(?)를 안한 것이 있습니다. 오늘은 구글 한국 블로그에 링크된 분들이 초대된 것이고, 블루문님이나 hof님, 골빈해커님 등 유명 블로거는 내일 초대되는 것이었습니다. 오늘 오신 분들도 물론 유명 블로거시지만 어쨌든 기준이…)

원래는 메일을 받은대로 딱 5분 전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층을 착각해서 27층에 갔다오지 않았으면 말이죠;;

trackback
Blog @ eruhkim.net
17 years ago

Google Korea Blogger Meeting

구글 코리아에서 열었던 블로거들의 모임에 참석하고 돌아왔다. 찾기 힘들 것이라 생각해서 좀 일찍 출발했더니 시작하기 30분 전에 가장 먼저 도착을 했다. 아직 준비가 다 되지 않은 상태여서 조금 어색한 상태로 대기. 시간이 4시가 될 때쯤 대부분의 블로거들이 등장. 모르는 분도 계시고 온라인 상에서 많이 보던 분도 계셨다. 이메일 주소와 구글링을 조합하여 참석하신 분의 블로그 주소를 찾았으나 공개를 원하시는지 모르기 때문에 일단 생략.

trackback

‘구글 유저와의 만남’ 한국서 개최

구글 코리아는 16일부터 이틀 동안 삼성동 아셈타워에 위치한 한국 사무소에서 구글 한국 블로그( http://www.google.co.kr/googleblog ) 팬과 인터넷에서 활동이 왕성한 주요 블로거들을 초청하는 행사를 개최했다.

‘구글 유저와의 만남’이란 주제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구글에 성원을 보내 준 구글 한국 사용자들의 생각과 의견을 직접 듣기 위해 마련됐다.

trackback
CN, 세상을 프로그래밍하다.
17 years ago

구글 모임을 다녀와서

1. 처음에 파티라는 이미지와 다르게 진솔한 대화의 공간이었다. 자유롭게 토론하는 형태 같은 경우에는 허브 토론자가 생기기 마련인 듯 하다. 이야기 하지 않으신 분들은 어떤 생각을 하시고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었을까? 너무나 멀리 있어서 먹을 수 없었던 쿠키와 함께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CN
CN
17 years ago

utf-8일거라고 생각못하고 cp949로 바꾸어서 보냈습니다. 수정 부탁드립니다. ㅜㅜ

최재훈
17 years ago

수정했습니다.  smile

trackback
2023 years ago

간추린 구글 소식 몇 가지와 진짜 간략한 모임 후기

웃고 즐기는 동안에도 구글은 끊임없이 뭔가를 만들어 낸다. 피로감이 들 때도 되었는데 꾸준하게 소식거리를 만들어낸다는 사실 자체가 정말 대단한거다.

1, 오늘 드디어 구글 주가가 400달러를 돌파했다. Konfabulator 주식 차트 위젯에 각종 회사 주가를 입력해 놓고 심심풀이(?)로 보고 있는데, 단연 GOOG이 압도적이다. MSTF도 이제 모멘텀을 잃어가는 모양이다.

2. Google Print가 Google Book Search로 개명했다. 소송과 저작권 문제 때문에 워낙 시끄러운지 아예 개명을 해버린 것이다.

jrogue
17 years ago

트랙백을 걸었는데… 야후! 블로그 시스템이랑 궁합이 잘 안맞는 모양입니다. wink

– jrogue군

최재훈
17 years ago

제 블로그는 utf-8 로 인코딩을 하는 탓입니다. 걱정하지 않으셔도 매번 제가 수작업으로 고친답니다. ^^

trackback
Blog @ eruhkim.net
17 years ago

Google Korea Blogger Meeting

구글 코리아에서 연 블로거들의 모임에 참석하고 돌아왔다. 찾기 힘들 것이라 생각해서 좀 일찍 출발했더니 시작하기 30분 전에 가장 먼저 도착을 했다. 아직 준비가 다 되지 않은 상태여서 조금 어색한 상태로 대기. 시간이 4시가 될 때쯤 대부분의 블로거들이 등장. 모르는 분도 계시고 온라인 상에서 많이 보던 분도 계셨다. 이메일 주소와 구글링을 조합하여 참석하신 분의 블로그 주소를 찾았으나 공개를 원하시는지 모르기 때문에 일단 생략.

CN
CN
17 years ago

최신예 수작업 머신이군요 grin

trackback
김중태문화원 블로그
17 years ago

구글한국 블로거와의 만남. 이야기와 사진

2005년 11월 16일 4시부터 가졌던 구글코리아에서 블로거와 만남을 가졌습니다. 참석한 분은 다음과 같습니다. 바로 제 왼쪽부터 다음 순서로 앉은 것 같습니다. Fun 4 Living의 이웅님 구글 본사에서 오셨다는 백영미님 초청 편지를 보내신 구글의 이지영님 CN's Log의 CN님 구글로그의 이장님 구글본사를 다녀오신 고명석님 마음의 산책 하늘섬님 컴퓨터 vs 책의 박재호님 한님은 잡학편식의…

김중태
17 years ago

먼글이 안걸리네요. 모임 사진 올려두었습니다. ^_^
개인적으로 많은 이야기 나누지 못한 것이 아쉽습니다. 나중에 또 기회 나면 그때 이야기 나누고 싶습니다.
http://www.dal.co.kr/blog/2005/11/20051116_googlekorea.html

최재훈
17 years ago

트랙백이 달리긴 했는데, Comments가 시간 순이 아니라 덧글, 트랙백 순으로 표시되어서 보지 못하셨나 봅니다. 좀더 알아보기 쉽게 디자인을 수정하던가 해야겠군요. 애시당초 이렇게 덧글이 많이 달리는 블로그가 아니어서…  grrr

trackback
거친마루 카리스마
17 years ago

구글과 블로거의 만남 후기

11월 16일 구글한국의 초대로 몇몇 블로거님들과 함께 삼성동에서 간담회에 참여하고 왔습니다. 수요일날 초대받은 팀은 구글한국 블로그에 링크가 제공된 21명의 블로거들이었지만, 멀리 지방에 계신 분이나 선약이 있으셨던 분들을 제외하고 총 12명이 참여했습니다.

처음 초대를 받았을때는…

trackback
Blog @ eruhkim.net
16 years ago

구글 한국 블로그 모임

구글 코리아에서 연 블로거들의 모임에 참석하고 돌아왔다. 찾기 힘들 것이라 생각해서 좀 일찍 출발했더니 시작하기 30분 전에 가장 먼저 도착을 했다. 아직 준비가 다 되지 않은 상태여서 조금 어색한 상태로 대기. 시간이 4시가 될 때쯤 대부분의 블로거들이 등장. 모르는 분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