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시사회에 가게 되다.

  • Post author:
  • Post category:
  • Post comments:0 Comments
  • Post last modified:January 28, 2004

허허. 거참.

생전 영화 시사회에 가본 적이 없었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처음 가는 시사회에 관계자로서 참여하게 됐다.  -_-

[여기서부터는 갔다와서 쓴 글]
이번 ‘디어유’ 시사회는 ‘러브 미 이프 유 대어 (Love me if you dare)’ 였다. 사실 담당하시는 사람 중 한명이 아픈터라 신입사원인 내가 총대를 메고 나갈 수밖에 없었던 자리였다. 그래서 처음에는 기분이 그리 좋지는 않았다. 하지만 당첨된 분들에게 자리를 나눠주기 시작하면서 점점 재미를 느낄 수 있었다. 자리에 앉아서 코딩만 하고 있을 때는 이 회사의 일원이라는 생각을 하기 힘들었다. 실제로 사람과 사람이 만나는 자리에서야 비로소 내가 가진 직업에 대해 일종의 ‘감각’을 느낄 수 있었다.

앞으로 프로그래밍하다가 지겹다는 생각이 들면, 오늘 일을 한번 떠올려보려 한다. 그러나 자주 가고 싶지는 않다. 빨리 퇴근하고 싶다. ^_^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follow me
  • 얻어터지기 전까진 누구나 계획이 있듯이 사고가 나기 전엔 자기가 천재 프로그래머인 줄 알고 폭락장을 맞이 하기 전까진 자기가 레이 달리오인 줄 알지
    20 hours ago
  • “If you work on an open source team that needs a password manager, open a PR against our 1Password for Open Source… https://t.co/NDWjyvfBIc
    1 day ago
  • kafka가 고비용이라 kinesis를 도입했다는 부분은 아리송하다. 둘다 운영해보고 비용산정하면 그 반대의 결과가 나올 것이다
    1 day ago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Lates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