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 OS X] 스크린샷 찍기

Mac OS X에서 스크린샷을 찍는 가장 간편하고 빠른 방법은 키보드 단축키를 이용하는 것이다. 화면 전체를 찍거나 원하는 영역만 찍거나 특정 윈도우만 지정해 찍는 등의 기본적인 용도로는 단축키로 충분하다.

동작키 조합
화면 전체를 찍기Cmd + Shift + 3
선택한 영역만 찍기Cmd + Shift + 4 를 누른 후 드래그해서 스크린샷을 찍을 영역을 선택한다.
선택한 윈도우만 찍기Cmd + Shift + 4 를 누른 후 Spacebar 누른다. 그러면 선택한 윈도우 영역이 반전된다.
스크린샷을 파일이 아닌 클립보드에 복사하기위의 키조합을 그대로 쓰되 Control 키를 더한다.

이 외에도 선택한 영역의 위치나 크기를 조정하는 옵션이 있지만 특별히 자주 쓰지는 않기 때문에 여기서는 설명하지 않는다. 복잡한 작업에는 이어서 소개할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편이 좋다.

#### 파일 포맷

클립보드에 복사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스크린샷 파일은 데스크탑(Desktop)에 .png 확장자로 저장된다. Lion 이전 버전에서는 PDF 나 JPEG 으로 저장되었다. 

내장 프로그램 사용하기 – 화면 캡처 (Grab)

단축키는 일단 외우기만 하면 스크린샷을 찍고 싶은 그 순간에 바로 키보드만 누르면 된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키보드 단축키는 헷갈린다. Evernote 윈도우만 찍으려다 화면 전체를 찍기도 한다. 이런 경우에는 [화면 캡처] 프로그램을 띄워 놓고 스크린샷을 찍는 편이 낫다.

Spotlight에서 [Grab]이나 [화면 캡처]로 검색해서 앱을 실행시킨다. 상단 메뉴 [캡처]를 열면 네 가지 옵션이 제시된다.

  • 선택: Shift + Command + A
  • 윈도우: Shift + Command + W

  • 전체 화면: Command + Z

  • 시간 제한: Shift + Command + Z

[윈도우]를 선택한 경우를 예를 들자면 아래와 같이 \’화면 캡처 윈도우\’가 뜨고 사용자가 명시적으로 작업을 진행하게 한다.

윈도우를 선택하면 키보드 단축키를 이용할 때와 달리 스크린샷을 찍은 결과물을 먼저 보여준다. 키보드 단축키를 이용할 때는 스크린샷을 찍고 데스크탑에 저장된 결과물을 선택한 후 [미리보기]를 실행해야 하기 때문에 번거롭다. 그에 비하면 결과물을 매번 확인하며 작업하기엔 [화면 캡처]가 훨씬 편하다.

[화면 캡처]는 스크린샷 파일을 저장할 때도 사용자의 지시를 명시적으로 받는다. 파일 이름과 저장할 위치를 지정 가능하다. 데스크탑에 자동으로 파일을 저장하는 키보드

[화면 캡처]의 장점은 편리성 하나만 있는 게 아니다. [캡처] 메뉴의 네 가지 옵션 중 [시간 제한]은 [화면 캡처]에만 있는 기능이다. 가족 사진을 찍을 때 카메라에 있는 타이머를 이용하는 것과 같은 기능이다. 드물긴 해도 10초 후에 벌어질 상황을 찍고 싶을 때가 있다. 글을 쓰느라 창을 여러 개 띄워 놓은 상황이라면 타이머가 편리하다. 타이머 캡처 기능을 켜 놓고 그 사이 나머지 윈도우를 모두 숨기고 찍을 윈도우만 남기면 된다.

외부 프로그램 사용하기 – Skitch

앱 스토어에는 쓸만한 스크린샷 앱이 여럿 있다. 그 중에서 Skitch 는 무료이고 사용성도 훌륭하다. 현재 기능도 유용하지만 Evernote 사가 운영하는 서비스이므로 지속적인 업데이트도 기대할 만한 상황이기에 추천한다.

Skitch 가 제공하는 기능은 상당히 많지만 그 중에서 핵심적인 것만 가려내면 다음과 같다.

  • 화면 및 캠 화면 캡처
  • 캡처한 사진 편집 – 글, 그림 추가하기
  • png, jpg, gif, pdf 등 다양한 포맷으로 파일 저장
  • 사진 크기 조정
  • 사진 방향 바꾸기
  • Evernote 에 사진 올리기
  • 이메일이나 블루투스 장비로 사진 공유하기

한글 메뉴나 문서를 제공하지는 않지만 UI가 워낙 직관적이기 때문에 금방 익힌다. Evernote 홈페이지에 있는 튜토리얼 동영상을 한번 훑어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참고 문헌

Advertisements

최 재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고성능 서버 엔진, 데이터베이스, 지속적인 통합 등 다양한 주제에 관심이 많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