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 튀김 정복

  • Post author:
  • Post category:
  • Post comments:0 Comments
  • Post last modified:February 8, 2020

탕수육과 깐풍기 등 중국 음식에는 튀김이 많다. 그러나 요리 초보에게 튀김은 넘기 힘든 장벽이다. “튀김 가루 묻히고 기름에 넣으면 끝 아냐?’라고 생각한다면 크나큰 오산! 튀김 가루를 쓰지 않고 녹말 만으로 바삭바삭한 튀김을 만들려면 나름 비법이 있다. 여러 권의 요리 책을 섭렵하고 나서 알게 된 비법은 알고 나면 별 것 아니다.

녹말

우선 튀김 옷이 될 녹말(전분)의 종류와 차이점부터 알아보자.

옥수수 전분

튀김용이다. 높은 온도에서 구운 색이 나고 맛이 구수해진다.

감자 전분

소스용이다. 낮은 온도에서도 쉽게 농도가 나고 물에 녹으면 투명해지면서 음식에 윤기를 준다. 게다가 옥수수 전분보다 훨씬 비싸므로 양을 많이 쓰는 튀김용으론 맞지 않다.

고구마 전분

타는 순서를 비교해보자면 옥수수 > 고구마 > 감자 순이다. 어정쩡하다고 볼 수도 있지만 대신 바삭바삭하게 튀길 때는 고구마 > 옥수수 > 감자 순이다. 그러므로 맛나게 튀기고 싶다면 옥수수 전분에 고구마 전분을 섞어 쓴다.

튀김 옷

돼지고기 등심 1줌(200g)을 기준으로 설명한다.

  1. 녹말(1컵)과 물(1컵)을 1:1로 섞어 1시간 이상 둔다. 하루 정도 두면 더 좋다. 녹말물 위에 뜬 맑은 물을 따라내 “된 녹말”,” 불린 녹말”을 만든다.

  2. 돼지고기를 적당한 길이로 썬다. 이때 키친 타월로 피는 미리 닦아둔다.

  3. 돼지고기에 “된 녹말과 계란 1개, 그리고 (청주 1술, 간장 1/2술, 소금, 생강즙 1/2술, 후춧가루)를 넣어 반죽을 만든다.

  4. 반죽이 완성된 즉시 기름에 튀긴다. 오래 두면 기름이 배어 눅눅해진다.

  5. 튀김은 두 번 튀겨야 바삭하다. 이때 두 번째 튀길 때 온도가 첫 번째보다 높인다. 그렇지 않으면 튀김에 기름이 밴다.

정리

모든 고기를 이런 식으로 번잡하게 튀기는 건 아니다. 닭다리살 같은 경우엔 보통 얇게 썰어 밑간을 한 후 가볍게 녹말 가루를 입히던가, 달걀, 빵가루 순으로 옷을 입힌다. 고기와 요리에 따라 튀기는 방식은 조금씩 다르다. 여기선 탕수육을 기준으로 삼았다.

글쓴이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트위터
  • Dec 6, 2021
    아, 이런 시도가 나쁘다는 말은 아니고 그저 문서만 봐선 더 쉬워보이지 않는다는 정도랄까. 짬날 때 어떤 가치가 있는지 들여다볼 필요가 있겠다
  • Dec 6, 2021
    재택근무하다 말고 온 가족이 선별진료소로 가는 와중에 나는 조수석에 앉아 아이패드와 에어팟으로 원격회의에 참석하고(경황이 없어 취소도 못…) 정신은 없었으나 선별진료소 근방의 주차상황까지 공유가 된 터라… https://t.co/02zsjvFXqK
  • Dec 6, 2021
    유치원에 확진자 나오니 원과 학부모의 신속한 대응이란. 순식간에 가장 대기시간이 짧은 선별진료소가 어디인지까지 서로 정보 공유하고 불과 몇시간 만에 전원이 집에 돌아왔다. 진료소 가는 길에 백신이 전혀 쓸모… https://t.co/9O85nAvva1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