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직 확정 - SK 아이미디어

지난 주에 졸업 후 일할 곳을 정했다. SK 아이미디어에서 새로운 경력을 쌓아나가게 됐다. 중간고사를 며칠 앞두고 서울로 올라가 김용오 이사님과 서로에게 무엇을 기대하는지 짧게 이야기 나누었다. 물론 연봉 문제도 마무리 지었다. 작년 9월부터 서로를 알게 된 덕분에 장황한 대화가 오갈 필요가 없어서 편했다.

겨울 학기에 인턴으로 일해보고 줄곧 진로문제를 고민해왔다. 수년 전부터 데이터베이스나 엔터프라이즈 아키텍처 같은 기술 컨설팅 분야에 진출할 생각을 해왔었는데, 의외로 게임 회사인 SK 아이미디어가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다. 신중하게 사람을 모아서인지 하나같이 믿고 일할 수 있는 사람들이었고, 약간은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일에 100% 집중할 수 있었다. 신뢰할 수 있는 경영진과 존경할만한 동료와 일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개발을 제대로 해보는 것도 좋겠구나라고 생각하게 됐다. 물론 대우도 상당히 좋았다. (SK로 갈까 생각하고 있다고 하니 부모님께서 어떻게 연봉 수준을 알아오셨다. 덕분에 연봉 협상 전에 어느 정도를 기대하면 좋을지 알 수 있었다.)

이제 진로도 정해졌으니 SK 아이미디어에서 어떤 역할을 해나갈지 고민 좀 해놔야겠다. 업무 성과에 대해선 내 나름대로 기준이 있다. 회사로부터 받는 금액의 최소한 10배 매출, 3배 이익에 기여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제대로 해내려면 고민을 많이 해야 할 것 같다.

후일담. 시험 직전에 진로 문제를 해결해놓고 나니 맥이 풀렸다. 덕분에 하룻밤만 자고 내려가려던 처음 계획은 사흘 내리 거실에서 드라마나 애니메이션을 시청하고 나서 수포로 돌아갔다. 시험 공부한다고 어깨가 아플 정도로 짐을 싸 들고 와서는 엉뚱한 짓만 한 셈이다. 인과응보겠지만 중간고사를 망치고 말았다. 당분간은 번역작업과 회사 일 준비에 전념할 생각이라 이번 학기 성적이 심히 우려된다.

최 재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고성능 서버 엔진, 데이터베이스, 지속적인 통합 등 다양한 주제에 관심이 많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