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가지 문답?

  • Post author:
  • Post category:
  • Post comments:8 Comments
  • Post last modified:December 4, 2010

Ally님도 참 이런 귀찮은 걸 넘기시는군요.


Four JOBS I`ve had in my life

  1. 과외선생 – 안 해본 사람이 있나 의심스럽다.

  2. ETRI 인턴 – 철없을 때라 관계자분께 죄송스러울 따름이다.

  3. 웹프로그래머 인턴 – 사회의 서리 찬 바람을 처음으로 쐬다.

  4. 군인 – 산업기능요원은 군인이 아니라고? 내 앞에선 그런 소리 마라.

Four MOVIES I can watch over and over

  1. American Beauty – 인생의 씁쓸함과 아름다움을 동시에 보여주는 영화다. 30번은 봤을거다.

  2. Matrix I – Tumbling down the rabbit hole.

  3. Before Sunrise – Julie Delphi.

  4. Amadeus – 생각해보니 Amadeus만 DVD가 없다. TV 재방송만 열심히 봤다. 생각난 김에 사러 갈까? (P.S. 결국 점심 시간에 사 버렸다.)

Four PLACES I have lived

  1. 서울 – 태어난 후로 서울을 떠나본 적이 없다.

  2. 경주 – 초등학생 때는 방학 때마다 경주 근처 내남면에서 개구리 잡으며 놀았다. 아버지 고향이다.

  3. 없음 – 참 좁게도 살았다. 항상 더 넒은 곳을 갈망하는데도 현실은 이 모양이다. 일단 졸업하면, 해외 근무나 출장이 가능한 곳부터 노려야겠다. 교환학생이나 유학은 고려대상이 못 된다. 빨리 경제적으로 자립해야지, 언제까지나 학생일 순 없다.

Four TV SHOWS I love to watch

TV Shows라고 하면 Larry King Live 같은 것만 말하는건가? 그건 아니라고 생각하고,

  1. Gilmore Girls – 시즌 1부터 5까지 아마존에서 공수했다. Rory의 연애사가 잘 되길 바라지만, 한편으론 나의 Rory로 남아있어주길 원한다. -_-

  2. C.S.I – Las Vegas와 Miami 편이 최고다. 두곳 모두 더울 것 같지만, 한번쯤 살아보고 싶은 곳 목록에 올려놨다. 단지 C.S.I를 보고 있자니, 내가 범죄의 피해자가 되지는 않을까 하는 두려움이 생긴다. -_-

  3. Ongamenet 스타리그 – 나도 스타크래프트 세대다. 회사 생활 시작한 후로 스타리그 보면서 스트레스를 풀고 있다.

  4. Discovery Channel – 며칠 전에는 Dragon’s World: A Fantasy Made Real가 Real Story인 줄 알았다. Fiction이라고 명확하게 밝혀야 되는 것 아닌가?라고 해봤자겠지.

Four PLACES I had been on vacation

  1. 경주 – 아버지 고향이고, 내게 있어서 유일한 ‘시골’이다. 학교에서 경주로 수학여행 갈 때마다 신경질이 났다. 좋은 곳이긴 하지만, 너무 자주 가서 지겨웠다.

  2. 동해 바다 – 어릴적 휴가 코스는 항상 비슷했다. 경주, 부산, 그리고 동해의 여러 도시들을 순회한다. 방문 순서에는 약간의 차이가 있었지만.

  3. 서해 바다 – 정말 서해는 물이 안 좋다라는 편견만 갖게 됐다.

  4. – 4주훈련 받고 온 몸이 쑤셔서 일주일 내내 집에 있었다. ㅠ.ㅠ

Four WEBSITES I visit daily

  1. Google, GMail, Google Analytics 등 Google의 서비스

  2. Bloglines – 웹기반 RSS Reader. Bloglines를 통해 모든 블로그에 접근하고 있다.

  3. 달콤한 나의 도시 – 정이현씨의 연재소설.

  4. 내 블로그 – 당연하지 않나?

Four of my favorite FOODS

  1. 메밀국수, 메밀전병 등등 – 광화문 교보문고 옆에 있는 미진이 최고다. 더불어 미진은 보쌈도 최고다.

  2. 샌드위치 – 베이컨에그롤을 제일 좋아한다. 샌드위치의 생명은 역시 신선한 채소다. 꿀꺽~

  3. 피자 – 요즘은 파파존스를 한달에 두번 정도 먹는 것 같다.

  4. 연어 – 밥상에 연어 한마리만 있으면, 나의 하루는 행복하다.

Four PLACES I would rather be right now

  1. 이스탄불 – 비잔틴제국, 오스만제국 그리고 현대의 터키가 살아숨시는 곳. 가 보질 못했으니 판타지가 점점 커진다.

  2. 대기권 밖 – 우주에서 지구를 바라보고 싶다.

  3. 뉴질랜드 – 아니다. 다시 생각해보니 뉴질랜드는 늙어서 가야겠다.

  4. 회사만 아니라면 어디든 좋다.

Four BLOGGERS I`m tagging

  1. 이 블로그에 처음 방문하신 분.

  2. 이 블로그가 마음에 드신 분.

  3. 해당 사항 없는 분.

  4. 3번까지 해당 사항 없는 분.

Author Details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0 0 votes
Article Rating
Subscribe
Notify of
gues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8 Comments
Oldest
Newest Most Voted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Ally
16 years ago

에이에이 귀찮아도 잠시 쉬어가는 즐거운 마음으로ㅡ!!

최재훈
16 years ago

즐거운 마음이 없었으면 하다가 때려치웠을걸요.  tongue rolleye

Ally
16 years ago

아아, 메밀하니까 아득하니 저와 제 친구의 해프닝이 생각나는군요. 중학교 여름에 친구가 목마르다해서 물줬다가 애 하나 죽일뻔했지요… 무려 메밀알러지 때문에… 메밀차인줄도 모르고 마셨다가 기도가 붓는 무시무시한 상황이…! 전 너무 놀라 쇼크와 빈혈로 기도가 부은 친구와 함께 쓰러지는줄 알았답니다…; 다행스럽게도 가까이 친구집에 약이있어 금방 가라앉더군요. 어찌나 무서웠던지-또는 그친구가 만나면 그얘기를 꺼내서인지;;;- 예전 기억이라고는 잘 나지도않는 중에 잊혀지지도않고 몇년씩이나 저의 뇌리에 박혀있다는….;;;;

최재훈
16 years ago

그 친구도 참 안쓰럽군요. 메밀이 얼마나 맛있는데 말이죠. 주변에 의외로 이런저런 알러지를 가진 사람들이 많은데, 저는 하나도 없답니다. 내장만큼은 신선하다고 할 수 있죠. 하하.

프리버즈
16 years ago

저도 “Dragon’s World: A Fantasy Made Real” 이거 진짠줄 알고 봤습니다. T_T

최재훈
16 years ago

제대로 낚이셨군요. 남말할 처지는 아니지만요. 하하.

sukwoo
16 years ago

Before Sunrise는 Before Sunset과 함께…

<주의>

유부남은 Before sunrise까지만 볼것. ^)^

최재훈
16 years ago

to sukwoo: Before Sunset도 DVD로 있습니다만, 표지에 실린 Julie Delphi 모습에 새겨진 세월의 흐름이 마음에 걸려서 여태 보지 못하고 있습니다. ㅠ.ㅠ

p.s. Befor로 쓰여져 있는 것을 Before로 제가 수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