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장 회사의 특징

프로세스 없이도 꿋꿋이 살아온 부실한 IT조직들에서 말하길, 프로세스가 없는 조직의 특징은 다음과 같다.

  • 신입사원들이 할 일이 없다. 보통 2주일도 안 되어 주요 개발 업무에 투입된다.
  • 요청한 사항이 어떻게 처리되고 있는지 또는 누락이 되었는지 내부에서는 알 길이 없다.
  • 새로운 장비가 들어오거나 장애가 발생하면 그제야 바쁘게 움직인다.
  • 업무노하우는 IT부서의 고참만이 알고 있다.
  • 유능한 직원에게는 전화도 몰린다. 따라서 바쁜 사람만 늘 바쁘다.
  • 며칠 동안 열심히 IT 업무를 했지만 그 노력은 어디에도 나타나지(심지어 월간보고에도) 않는 경우가 있다.
  • 업무의 시작과 끝이 불분명하여 늘 찜찜하다.
  • 다른 팀으로 넘기거나 문의한 업무가, 처리 되거나 피드백이 왔는지 또는 무시되었는지 파악하기가 어렵다.

내 경험에 따르면 막장 회사의 특징은 이렇다.

  • 신입사원도 할 일이 넘쳐 난다.

  • 요청한 사항이 어떻게 처리되고 있는지 또는 누락이 되었는지 내부에서 파악하기 힘들지만, 파악 못하고 일이 잘못되면 덤탱이 쓰움에 당할 우려가 있다. 항상 일이 잘못될까 안절부절 어쭐 줄을 모른다.

  • 항상 바쁘다. 주 업무는 둘째치고 회사 전체가 콜센터다. 10분 일하고 전화 한통 받아야 한다.

  • 업무노하우를 알고 있는 고참이 있으면 다행이다. 능력있는 사람은 대부분 떠났고 병역특례 중이거나 특별한 사정이 있는 사람만 남았다.

  • 모두가 바쁜 듯 보인다. 하지만 잘 보면 재주껏 잘 논다. 유능한 티를 내면 일이 많아지므로 가끔 실수도 해준다.

  • 아무리 노력해도 문제가 산적하여 어떻게 해볼 여지가 없다.

  • 하루에 예닐곱 개의 업무를 한꺼번에 처리한다. 찜찜하다고 느낄 여유조차 없다.

  • 다른 팀으로 넘기거나 문의한 업무가 어디선가 조용히 사라져 없어지길 바란다. 안 그래도 바쁘다.

최 재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고성능 서버 엔진, 데이터베이스, 지속적인 통합 등 다양한 주제에 관심이 많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