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s Little Red Book | Office of Ben Barry

As the company of Facebook grew, we faced a lot of challenges. One of them was explaining our company’s mission, history, and culture to new employees. Over the years, a lot of formative company discussions and debates had happened in Facebook Groups, over email, or in person. Those who had been present at the time had context, but for new employees that information was difficult to find, even if you knew what you were looking for. We wanted to try to package a lot of those stories and ideas in one place to give to all employees.

Source: Facebook’s Little Red Book | Office of Ben Barry

페이스북에 입사할 때 받는다는 붉은 책.

업무 수칙보다는 비전을 공유하는 목적으로 쓴 책 같다. 위의 인용문이 말하는 바와 같이 초창기를 함께 지낸 구성원이야 어떤 일이 있었고 무엇을 토론했고 그 과정에서 어떠한 결론을 내렸는지 기억하지만 그 후에 입사한 사람이 그러한 역사적 토대 위에서 일하기를 바라기는 힘들다. 그래서 이런 책을 쓴다던가 여러 가지 노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최 재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고성능 서버 엔진, 데이터베이스, 지속적인 통합 등 다양한 주제에 관심이 많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