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네스티 한국 지부의 2008 정기 총회

  • Post author:
  • Post category:
  • Post comments:6 Comments
  • Post last modified:May 15, 2008

앰네스티 회원이 되고 나서 처음 받아보는 총회 소식지. 날짜가 4월 26일로 되어 있으니 회원이 될 무렵이던가 되기 전인 듯 하다.

정기총회스케치라는 제목답게 구체적인 수치보다는 그 날의 현장 분위기를 간단하게 정리해서 전달하는 데 초점을 맞추었다. 예를 들어, 재정보고에 관한 내용을 보면 구체적인 수치는 거의 나오지 않는다. PDF 파일에 첨부한 사진을 보면 월별수지현황이란 그래프가 등장하는데, 이걸 보면 현장에서는 꽤 자세한 이야기를 주고받은 듯 하다.

스케치라곤 해도 A4용지 20쪽 분량이니 적은 분량은 아니다. 대부분의 펀드 운용보고서가 이 정도에도 미치지 못하는 상황이니, 비영리 단체가 만든 보고서인 점을 감안하면 고무적이다.

상정된 안건 중엔 ‘회원활동 활성화 방안’과 ‘중국 내 인권사업의 개선사업’이 눈에 띈다. 역시 어디나 재정확충이 중요한 문제이고 앰네스티도 마찬가지인 듯 하다. 그동안 기부 등의 명목으로 꾸준히 돈을 쓰긴 했지만 특별한 원칙이 없었는데, 앞으론 규칙을 정해놓고 그에 따라 자금을 운용할 생각이다. 달리 말해, 지금 내는 회원비 외에 추가적인 지원을 할 생각이다.

중국 내 인권사업은 역시 베이징 올림픽을 앞둔 시점이다보니 눈길을 끈다. 하지만 쓰촨(四川)성 지진 사태 때문에 당분간은 이런 활동이 주목을 끌긴 힘들 듯 하다. 이래저래 지진 때문에 다들 고생이다.

정기총회스케치에서 가장 주목해서 본 곳은 마지막 쪽이다. 참가자가 누구인지 살펴봤다. 회원과 사무국원을 합쳐 대략 60~70명 정도였고 그 중 회원 수는 50명 정도였다. 전체 회원 수가 8000명이라는데 대략 0.625%가 참여한 셈이다. 노동시간이 세계 최고를 달리는 나라이다보니 실제 오프라인 참여율이 좋을리 없다.

기타

국제앰네스티 한국지부엔 휴대폰 일시후원 메뉴가 있다. 휴대폰 결제를 통해 쉽게 후원할 수 있다.

정기총회스케치 마지막 쪽을 보아하니 사무국원 수가 매우 적은 듯 하다. 그래서인지 웹 사이트에 깨진 링크가 몇개 있었고, RSS 같은 서비스가 없었다. 아무래도 컨텐트 관리 시스템을 쓰지 않고, 웹 페이지 하나하나를 만들어 관리하는 듯 하다. 손이 많이 갈 듯.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follow me
  • 첨언하자면 백오피스가 아닌 사람에게 노하우가 있는 상황도 경계해야 한다. 사업 확장이 안 된다
    9 hours ago
  • 1. 데이터를 쌓아서 잘 보여주는가 2. 데이터에 기반해서 내가 의사결정을 할 수 있는가. 달리 말해 데이터에 기반해 내 서비스를 개선하는 일련의 피드백 루프를 수행할 수 있는가 길게 이야기했는데 간단히… https://t.co/OhIRZflJqd
    10 hours ago
  • 제발 자기가 남들보다 뛰어나다 생각하고 그들을 재단하려 하지 좀 말자 백오피스를 잘 구성한 곳이라면 고객으로서 내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다음의 두 가지 사항을 해소하는데 필요한 기재를 제공할 가능성이 높다.
    10 hours ago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Lates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