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6회 토익

  • Post author:
  • Post category:
  • Post comments:2 Comments
  • Post last modified:February 7, 2020

귀찮아서 미루던 토익 시험을 졸업 때문에 보고 왔다. 보름을 넘겨서 성적이 나왔는데, 900점을 턱걸이로 넘겼다. 공부한다고 집에 일찍 돌아와선 항상 덥다는 핑계로 놀아제꼈던 과오를 생각하면 그럭저럭 만족한달까. 다만 그 내용을 분석해보니 의외의 결과라 당황스럽다.

읽기에서 평소보다, 그리고 예상보다 많이 낮은 점수를 얻었다(20점 이상). 듣기가 읽기보다 되려 나은 상황이 발생했다. 기껏해야 세 문제 정도 틀렸으리라 생각했는데 어떻게 된 걸까? 듣기가 생각보다 쉬어서 긴장이 풀렸나? 뭐, 듣기가 생각보다 쉬웠다는 것도 중간에 내리 6문제를 거의 찍다시피 한 주제에 할 말이 아니긴 하다. 졸업 요건이 760점인지라 긴장을 너무 안 해도 너무 안 했다.

어쨌거나 이번 시험을 계기로 좀더 어학 공부를 해볼까 싶다. 영어만 해도 쓰기나 말하기를 거의 손도 못된 지가 일년이 넘었고, 일본어나 러시아어도 항상 배우고 싶었다.

조언하자면, 토익 시험은 6월에 보지 않는 게 좋겠다. 이미 여름 날씨인데 에어콘은 7월부터 나온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땀 뻘뻘 흘리며 시험이 언제 끝나나하는 생각만 했다.

글쓴이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트위터
  • Jul 31, 2021
    RT @ecolibertas: 前주한미군 사령관 파격제안 “北을 동맹으로 만들자” – 노컷뉴스 – 美 외교전문지 6페이지 ‘일괄타결’ 장문기고 – 군사관계 정상화→충돌제어→유엔사축소 – 평화협정 체결후 北을 한미동맹에 편입 – 남한=北 주요투자국,…
  • Jul 31, 2021
    이런 글에 댓글 달며 혐오에 동조하는 양반들아. 계속 그렇게 커밍아웃해라. 네 주변사람과 세상 모두가 네 본모습을 알 수 있게

This Post Has 2 Comments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