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기증하기

  • Post author:
  • Post category:
  • Post comments:5 Comments
  • Post last modified:February 8, 2020

미니멀하게 살자고 결심한 후 내게 가장 큰 짐인 책을 처분하기 시작했다. 수백 권을 스캔 업체로 보내 전자책으로 변환했고 책장을 줄이진 못해도 책장에 빈칸은 점점 늘어간다. 책장 밖에 넘치던 책을 생각하면 책장 한 두 개는 비운 셈이다. 종이의 감촉이 아쉽긴 하지만 뉴 아이패드만 있으면 손 안에 미니 도서관을 쥔 셈이라 여러 모로 즐겁다.

그런데 이렇게 책을 비우려 해도 애매한 책이 있다. 영어 원서가 가장 대표적인데 비용과 편의성을 모두 고려할 때 책을 스캔하느니 비용과 편의성을 모두 고려할 때 아마존에서 전자책으로 구매하는 편이 낫기 때문이다. 어차피 집에 둬봐야 다시 읽을 일이 많지 않기 때문에 짐이 될 뿐이다. 그래서 고민 끝에 이런 책을 모조리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검색해보니 도서관에 기부하는 방법은 무척이나 쉬웠다. 국립중앙도서관의 책다모아 홈페이지에 기증 신청을 하고 책을 착불로 보내면 끝이다. 기증 신청도 그렇게 어렵지 않아서 누가 어떤 종류의 책을 몇 권 보내는지 대충 적으면 된다. 인터넷 서점에서 책을 한 권 사는 정도의 노력밖에 들지 않는다. 게다가 착불이니 나로선 원서와 소프트웨어 관련 서적 오십 여 권을 부담 없이 처분하게 됐다. 누군가는 내게 필요 없은 이 책에서 자기 나름의 가치를 찾아내리라 믿으면 기분 좋다.

홈페이지에 따르면 국립중앙도서관에 없는 책은 그곳에 소장되고 그렇지 않은 책은 그 밖의 도서관, 문고 등으로 다시 보내진다니 어디에 어떻게 책을 보내야 할지 모를 때는 이곳을 찾으면 된다.

기증 후기

국립중앙도서관 자료기획과에서 이렇게 감사 편지를 보내왔다. 삶의 소소한 즐거움이다.

/

글쓴이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트위터
  • Dec 6, 2021
    아, 이런 시도가 나쁘다는 말은 아니고 그저 문서만 봐선 더 쉬워보이지 않는다는 정도랄까. 짬날 때 어떤 가치가 있는지 들여다볼 필요가 있겠다
  • Dec 6, 2021
    재택근무하다 말고 온 가족이 선별진료소로 가는 와중에 나는 조수석에 앉아 아이패드와 에어팟으로 원격회의에 참석하고(경황이 없어 취소도 못…) 정신은 없었으나 선별진료소 근방의 주차상황까지 공유가 된 터라… https://t.co/02zsjvFXqK
  • Dec 6, 2021
    유치원에 확진자 나오니 원과 학부모의 신속한 대응이란. 순식간에 가장 대기시간이 짧은 선별진료소가 어디인지까지 서로 정보 공유하고 불과 몇시간 만에 전원이 집에 돌아왔다. 진료소 가는 길에 백신이 전혀 쓸모… https://t.co/9O85nAvva1

This Post Has 5 Comments

Leave a Reply to Jonghyun Yoon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