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은 싸야 한다고 누가 그래?

국내 전자책 시장이 활성화 안 되는 이유를 꼽으라 하면 꼭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말.

가격이 비싸!
* 전자책 시장 형성이 안되는 이유는 종이책과 거의 같은 가격 때문
* 전자책 가격 적당한 가격인가? 좀 싸게 팔면 안되나~

물론 나는 이런 의견에는 그다지 가치를 두지 않는다. 왜 그런지 페이스북 친구는 귀가 따갑도록 들었겠지만 오늘은 반례만 들어본다.

/

마블코믹스와 DC 코믹스가 작년부터 아마존 킨들을 통해 자사 컨텐츠를 마구 뿌리기 시작했다. 위의 Batman: The Black Mirror도 그런 작품 중 하나이다. 그런데 가격을 보면 일반적인 생각과는 달리 킨들용이 제일 비싸다.

  • Kindle Edition $16.99
  • Hardcover $16.66
  • Paperback $11.55

디지털 컨텐츠가 복제의 위험이 있기 때문에 가격을 비싸게 책정했을 수도 있다. 속사정이야 관계자에게 묻지 않고는 알 방법이 없지만 내게 중요한 건 웃돈을 얹어주고 킨들용을 살 필요가 있느냐겠지. 기다리지 않고 바로 볼 수 있다는 점이야 뭐든 전자책에 해당하는 이야기이니 더 특별한 가치가 없다면 구매하기 전에 한번, 두번 더 망설이게 된다. 그런데 말이지. 샘플을 받아보면 바로 구매하게 된다. 왜? 백문이불여일견!

/

Batman: The Black Mirror의 첫 장면. 소위 그래픽 노블이라 부르는 미국 만화는 글자가 작다. 그래서 뉴아이패드로 봐도 글씨가 잘 안 보인다. 이래서야 컨텐츠를 팔아먹을 수가 있나. 그런데 말이지 그림을 손가락으로 톡톡 건드리면,

/

이렇게 해당 컷만 확대하고 다른 컷은 흐릿하게 만든다. 글씨가 잘 보이고 현재 씬에 집중할 수 있다.

/

다시 손가락을 옆으로 밀면 다음 컷으로 초점이 옮겨 간다. 또 밀면

/

이렇게 마지막 장면까지 넘어간다. 거기서 다시 손가락을 밀면 그 다음 장으로 넘어간다. 이렇게 디지털 디바이스에 맞게 새로운 경험을 부여했기에 가격이 더 비싸도 사고 싶은 생각이 든다. 마치 영화를 보는 듯한 이 느낌. 전자책이 비싸다는 말은 현재의 전자책이 종이책보다 못한 경험과 가치를 주기 때문이다. 전자책만의 장점을 잘 살리면 가격 논쟁은 무의미해진다.

마지막으로 킨들의 전자책이 어떤 느낌을 주는지 제대로 느낄 수 있게 동영상을 찍어 첨부한다.

Advertisements

최 재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고성능 서버 엔진, 데이터베이스, 지속적인 통합 등 다양한 주제에 관심이 많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