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식당

연어뱃살덮밥은 간이 적당하고 연어는 두툼하다. 짬뽕은 어마어마한 크기라서 한 테이블에 하나만 주문가능하다. 불맛이 있고 사골 육수에 얼얼하지는 않은 정도의 매운 맛이 적당하다. 채소도 아삭아삭 씹힌다. 어떤 맛집을 가도 짬뽕은 짬뽕일 뿐이었는데 여기는 좀 다르다. 어찌 보면 짬뽕보다는 다른 중국 가정요리 집에서 먹던 면 요리에 가까워서 그렇게 느끼는지도 모르겠다.

October 25, 2018 at 03:44PM

최 재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고성능 서버 엔진, 데이터베이스, 지속적인 통합 등 다양한 주제에 관심이 많다.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