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이메일 앱 – Mailbox

  • Post author:
  • Post category:칼럼
  • Post comments:2 Comments
  • Post last modified:February 8, 2020

2016년 2월 26일에 서비스 닫는다.

Dropbox가 40일도 안 된 서비스를 1천억원이나 들여 샀다 하여 화제가 됐던 바로 그 앱입니다. 이 인수를 두고 그 배경이 어쩌네 저쩌네 하는데 거진 다 헛소리이니 별로 귀 기울일 필요는 없습니다. 오늘은 가볍게 앱 자체만 살펴봅니다.

우선 이 앱은 사용자 폭주를 막으려 예약제로 운영됩니다. 달리 말해 앱을 다운로드 받아도 몇 주를 기다려야 앱이 작동합니다.

/

뭘 이렇게까지 기다려야 하나?라고 생각한다면 그것도 잘못된 생각은 아닙니다. 지나치게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크기 마련이죠. 개인적으론 이 앱을 무척 좋아하기 때문에 그냥 받아놓고 나중에 생각나면 켜 보라고 권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Gmail 등 훌륭한 이메일 클라이언트가 나와도 iOS에 기본 탑재한 Mail이 더 편리하다고 생각해서 기본 앱을 바꾼 적이 없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Mailbox가 Mail의 자리를 차지했습니다.

/

그렇다면 Mailbox가 뭐가 그리 좋냐? 처음에 눈에 띄는 건 스와이프를 이용한 사용자 인터페이스입니다. 이메일을 좌측으로 밀면 이메일을 보관함에 옮기고 좌측으로 길게 밀면 휴지통에 넣는 식입니다. 하지만 정말 마음에 들었던 것은 우측으로 살짝 밀었을 때 뜨는 미루기 창입니다.

/

보통은 말이죠. 이메일을 아무리 열심히 확인하고 처리하더라도 메일함은 깨끗해지지 않습니다. 하루 이틀 뒤에 다시 확인해야 하는 이메일이 꼭 한두 통씩 있기 마련이거든요. 어찌어찌 메일함을 비웠을 때 느끼는 쾌감. 기껏해야 일년에 한두 번이 고작입니다. 하지만 Mailbox와 함께라면 하루에도 몇 번이나 그 짜릿함을 누릴 수 있답니다.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follow me
  • 일이든 소셜이든 잠시 숨을 고르고 멈춰서 둘러보면 산으로 가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12 hours ago
  • 최선의 노력을 투입해 거대한 쓰레기를 내놓는다던가, 차라리 조금 더 망설이며 천천히 했으면 계곡 깊숙히 차를 쳐박기 전에 돌아나오기라도 했을텐데 문제를 제기한 배경을 이해하고 진짜 문제가 맞는지 의심해보지… https://t.co/naZX8nGkVZ
    12 hours ago
  • 세상에 똑똑한 친구가 참 많은데 현명한 친구는 또 그렇지 않단 말이지. 문제가 있으면 그 문제를 잘 분석해서 최적화하고 그럴 듯한 보고서든 실물이든 잘 만든다. 그런데 전제와 가정을 주의깊게 안 보니 실은… https://t.co/2PS5SU1mJl
    12 hours ago
Buy me a coffeeBuy me a coffee
×
Kubernetes, DevSecOps, AWS, 클라우드 보안, 클라우드 비용관리, SaaS 의 활용과 내재화 등 소프트웨어 개발 전반에 도움이 필요하다면 도움을 요청하세요. 지인이라면 가볍게 도와드리겠습니다. 전문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면 저의 현업에 방해가 되지 않는 선에서 협의가능합니다.
Lates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