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의 조건

좋은 시기, 그러니까 회사가 성장하고 정치가 아닌 업무에 집중하며 사람 간의 유대 관계가 돈독할 때 일하다 나온 사람과 정반대로 회사가 성장을 멈추거나 곤두박질치고 정치가 난무하며 서로 못 잡아먹어 안달인 환경에서 일하다 나온 사람 중 한 명을 채용할 수 있다면 누구를 선택할까? 당연히 전자인데 사람은 반면교사해서 배우기 힘든 탓이다. “나는 저런 사람이 되지 말아야지”라고 생각은 누구나 한다. 하지만 “저런 사람이 아닌 어떤 사람이 되고 싶냐?”라고 묻는다면 후자는 대답을 하지 못한다. 반면교사를 하려면 역할 모델이 있어야 하는데 저런 환경에서 일하는 사람은 적절한 역할 모델을 찾지 못하기 때문에 스스로 국도의 노력을 하지 않는 한 올바른 행동지침을 내재할 기회가 없다. 범죄 심리학 등에서 말하는 소위 학대 피해자-가해자 가설’(victim-offender hypothesis)와 크게 다르지 않은 이야기이다.

물론 편향될 가능성이 높지만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주변을 돌아봐도 좋지 않은 시기에 몇 년씩 끈질기게 버티며 일하다 회사를 나온 사람이 새 회사에 와서 꼰대질을 하는 어르신으로 변모하는 일이 있다. 과도한 업무에도 잘 버티겠다 싶고 고생한 경험을 살려 더 잘하겠거니 하고 뽑은 사람이라던데 말이다. 반대로 훌륭한 창업팀 중 상당수는 그들이 뭉치게 된 사연을 들어보면 “좋았던 시절”에 대한 추억담이 있다.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페이팔 마피아도 이러한 경우라고 본다. 그리고 꼭 창업팀이 아니라도 오래된 정기 모임은 그 시절의 기억을 바탕으로 끈질기게 살아남는다.

사람은 부정보다는 긍정에서 많은 걸 배우는 존재다. 그런 의미에서 내 스스로 좋은 사람이 되려면 주변환경과 자신을 즐거움으로 채우려 노력해야 한다. 좋은 사람을 만나서 즐거운 경험을 서로 주고 받아야 진정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믿는다.

via https://dayone.me/1HXPzZJ

최 재훈

블로그, 페이스북, 트위터 고성능 서버 엔진, 데이터베이스, 지속적인 통합 등 다양한 주제에 관심이 많다.
Close Menu